오!늘법문
 

오!늘법문(2022년 8월 2일)

문사수 2022.08.01 조회 수 140 추천 수 1

 

화요일.jpg

 

 

부처님 모시는 정신입니다.

 

요즘 법회는 가행정진중입니다.

다음 주에 있는 불교 사대명절 중 하나인 ‘백중’ 즉

‘우란분재’를 맞이하기 위해서입니다.

 

‘우란분’은 인도말인데.. 거꾸로 매달렸다는

뜻입니다. 무엇때문에 거꾸로 매달리는 상황이

벌어진 것일까요?

 

‘내가 산다’는 것은 나 이외의 존재로부터

자양분을 공급받은 결과입니다.

의식주는 물론이고, 지식이나 정보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니 ‘살려진다’ 라는 말 밖에는 할 말이 없습니다.

 

그런데도 내돈 내고 내가 사서, 입고 먹고 한 것이니까

내가 사는 거 아니냐고 반문합니다.

하지만 ‘내돈 내고 사서 먹었다는 그 야채와 육류는

어떻게 왔습니까?

자연이 공급해줘서, 사람들이 생산하고

사람들이 유통해서 내 입으로 들어왔으니,

자연과 사람이 없으면 먹을수 있었을까요?

그렇다고 돈을 씹어 먹을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나’라는 자가 공급받아 살려지듯이

당연히 나 또한 그 살림의 법칙에 순응해야합니다.

살림의 법칙에 순응하지 않고 자기만 잘 살려고 하니

결과적으로 거꾸로 매달리는 괴로움을

자초하게 된것이지요 .

 

그래서 부처님께서는

공양과 보시를 그토록 강조하시고,

실천하라고 당부하십니다.

주는 마음으로, 베푸는 마음으로 살라고 하십니다.

 

잠시 잊고 있었던 공양과 보시!

우리의 뒤집어진 마음을 바로 세워야 할 때입니다.

 

나무아미타불 _()_

 

 나무아미타불 108념 | 나무아미타불 500념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