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법문
 

오!늘법문(2022년 9월 26일)

문사수 2022.09.24 조회 수 169 추천 수 0

월요일.jpg

 

 

부처님 모시는 여여입니다.


인생이 보람 있으려면 어때야 할까요?
‘몇 살까지는 살아야 해.’ 또는 ‘얼마만큼 이름을 떨쳐야 하느니라.’

흔히 이런 한정적인 물음에 익숙하지요.
하지만 인생은 무한한 선택과정입니다.
심지어 선택 안 하는 것까지도 선택이지요.

 

그렇다면 그 선택은 미리부터 결과를 앞세운 선택이어서는 곤란합니다.
몇 살을 선택한 적이 없지만 나이는 먹어가는 겁니다. 
세월의 흐름에 따르는 당연한 결과이지요.
마치 때가 되니 국화꽃이 피듯 말이지요.

 

국화 옆에서 ... 서정주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천둥은 먹구름 속에서

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여

 

노오란 네 꽃잎이 피려고 
간밤엔 무서리가 저리 내리고
내게는 잠도 오지 않았나 보다

 

네, 나이란 게 스무 살 쉰 살이라는 세월의

옷을 입고 있는 데 지나지 않지요.
그러니 무얼 오늘 망설이고 살겠습니까?
어떤 지금의 선택도 항상

부처님 손바닥으로 귀결되는데 말입니다.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108념 | 나무아미타불 500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