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법문
 

오!늘법문(2022년 9월 20일)

문사수 8 일 전 조회 수 137 추천 수 0

1662071489779.jpg

 

 

부처님 모시는 정신입니다.

 

요즘 하늘을 자주 우러러 보게 됩니다.

푸른 하늘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계절입니다.

 

‘가을 하늘 공활한데 높고 구름없이

밝은 달은 우리 가슴 일편단심일세’

 

다들 잘 아시는 애국가 3절 가사입니다.

 

텅 비고 뻥 뚫려서 구름 한 점 없는 가을 하늘을

우리 민족의 본성에 비유한 것이겠죠

 

또 어느 시인은 노래합니다.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 없기를…’

 

필시 가을 하늘의 푸르고 청량함을 닮으려는

시인의 간절함을 담았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래서 그런지 푸른 하늘을 우러러보면

시원하고 상쾌한 느낌도 있지만

어딘지 모르게 허허로움이 스며옵니다.

저 맑은 하늘에 때 묻은 내 마음이 비치니까

그런가 봅니다.

 

나옹스님이 노래 하신 푸른하늘 게송도 있지요.

 

‘천강유수천강월

만리무운만리천’

 

‘일천 강에 물이 있으니 일천 강에 달이 뜨고

만 리에 구름 한 점 없으니 만 리가 온전히 푸른 하늘이네.’

 

구름이 잔뜩 끼어서 하늘을 덮으면

푸른 하늘이 사라졌다고 아우성 치는 게

우리들의 얕은 안목입니다.

 

그러나 그럴리가 있겠습니까?

 

흰 구름 먹구름도 인연따라 생겼다 사라지는 것일 뿐

본래 푸른 하늘을 감출 수가 없으니까요.

 

그래서 어떤 하늘이든 그저 우러러보며

청정법신을 노래할 뿐입니다.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_()_

 

나무아미타불 108념 | 나무아미타불 500념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