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법문
 

오!늘법문(2022년 6월 17일)

문사수 17 일 전 조회 수 153 추천 수 0

금요일.jpg

 

 

 

 

부처님 모시는 범활입니다.

 

불자(佛子)는
부처님의 법문을 듣고 바른 생명관으로
생명의 법칙에 맞게 사는 사람입니다. 
부처님의 법문을 듣는다는 것은

부처님의 지혜를 배우기 위한 것입니다. 
부처님의 지혜로 충만할 때,

진실한 행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법문 듣는 사람으로 일상생활을 살아가려면

진리를 구하는 구도심(求道心)에 불타야 합니다.
구도심이란 진리가 절대자유를 누리게 하는

유일한 길임을 확신하고,

진리를 찾는 것을 말합니다.

 

우리는 생사(生死)에 얽매여

괴로움과 두려움으로 지새고 있습니다.

이런 현실을 바로 보고

괴로움과 두려움에서 벗어나야 되겠다는
마음을 내 오직 도(道)의 성취(成就),

즉 진리를 찾는 것밖에 없다는 것을

확신하는 구도심이 있어야 법문을 들을 수 있습니다.

 

또 법문 듣는 사람은 교만한 마음이 없어야 합니다.
자신이 우월하다고 여기는 사람은

자기만족에 빠져 법문을 들으려 하지 않습니다. 
마음속에 ‘나는 이만큼 아는 게 많다’는 생각이
가득 차 있으면 법문을 들을 수 없습니다.

 

법문을 들으려면 먼저 내 마음을 비워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법문 듣는 사람은, 그

법문으로 자기를 비추어 보아야 합니다.
법문이 자신의 어두움을 밝혀주는

고마운 등불로 받아들여져야 합니다. 

 

부처님께서 법문주시기 전에

“너는 지금 자세히 들어라.” 말씀하십니다.
자세히 들으라는 얘기는

마음을 비우고 들으라는 것입니다.

‘여태까지 가지고 있던 학문적인 지식, 경험, 판단, 상식 등을

다 내버리고 내 말을 진리로 받아들어라’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믿음과 공경으로 듣는 사람만이

부처님의 법문을 들을 수 있습니다.

 

나무아미타불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