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삶과불교

부처님을 생각하라
생각 또 생각, 이 생각이 끝나는 그 자리에 부처님이 계십니다
 

부처님께서 우리에게 간곡하게 일러 주시는
우주와 생명의 실상에 대한 법문을 들었습니다.

이 법문을 잊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앞에서 우리의 참생명인 부처님생명의 덕성을 '절대생명', '무한생명' 이라고 했습니다.
이를 실현한 분이 부처님이시고, 부처님의 깨치신대로 우리 또한 부처님생명을 살고 있습니다. 

실로 소중한 부처님의 가르침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우리는 이 사실을 쉽게 받아들이질 못합니다.
이것이 우리의 솔직한 심정이기에, 부처님은 말 그대로 대자비를 베푸시어
우리의 심정을 기꺼이 받아들이십니다.
그래서 당신의 원력으로 중생을 섭수하십니다. 다시 말해서 당신의 원력의 배에
그냥 올라타기만 하면 된다고 하십니다. 마치 아무리 작은 돌도 스스로 강을 건널 수 없지만,
배에 실으면 강을 건널 수 있는 것과 같습니다.

그래서 앞에서 얘기한대로 '범부중생인 나'를 포기하겠다는 신앙적 결단이
결코 어려운 얘기가 아니라, 부처님께 '나'를 온전히 맡기기만 하면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부처님 원력의 배에 오르는 것은 '
나무(南無)'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나무' 하면 모든 것이 성취됩니다. 
아니 모든 것이 성취되어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허상인 '나'를 떠올려 생각하고 잊어버리려고 할 수고로움 없이,
본래 있는 자신의 참생명 즉 부처님생명을 떠올려 잊지 않으면 그뿐입니다.
이것을 '
염불(念佛)'이라고 합니다.

'부처님을 생각한다!' '부처님을 잊지 않는다! 
이것은 범부중생이라고 자처하며 살고 있는 우리들의 유일한 선택인 것입니다..

다음 장에서 염불에 대한 얘기를 더 살펴보겠지만, 지금껏 알아본 불교신앙의 체계를
정리하면서 쉽고도 쉬운 불교신앙의 정점인 
염불의 세계로 들어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부처님은 진리의 현현(顯現)이기에, 공간적으로 무한하다.
이름하여 무량광(無量光)!
동시에 시간적으로 영원하기에 또한 무량수(無量壽)이다. 
'무량광무량수(無量光無量壽)', 즉 아미타 (Amita:阿彌陀) 
이것이 부처님의 참이름이다!

염불(念佛)은
나의 참생명이 본래 부처님생명임을 일깨우는 부처님의 법문을 듣는 것입니다.

나무아미타불(南無阿彌陀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