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법회法會

 I 대중법회 I 경전학당 I 수행정진 I 신행상담 I 구도여행 I

수행정진
불교는 정진의 종교, 외나무다리 걷듯이 한걸음 한걸음 정성스럽게 나아갑니다
 

불교는 정진(精進)의 종교입니다.

아무리 많은 법문을 들었다 해도 그것이
내 삶에 뿌리 내리지 않으면 무슨 이익이
있겠습니까?
정진이란,
정성을 다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간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옛 성인들은 정진의 중요성을
강조하시면서, 늘 살얼음판 걷듯이,
눈썹에 불붙은 듯이 전력투구하라 하셨습니다. 

문사수법회 각 지역 전법원에는
일상정진과 기념일 맞아서 모시는 가행정진
그리고 다양한 전문 정진프로그램을 통해서 
올곧한 정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인례하고 있습니다.

정진에 동참하여 일상 속에서 부처님을 친견하는
복락을 누리시길 기원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각 지역 전법원 종무실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수염불專修念佛
 다만 오직 나무아미타불! 

“모든 부처님은 바로 법계(法界)를 몸으로 하는 것이니,
 일체 중생의 마음 가운데 들어 계시느니라.
 그러므로 그대들이 마음에 부처님을 생각할 때,
 이 마음이 바로 삼십이상과 팔십수형호를 갖춘
 원만덕상이니라.
 그래서 이 마음에 부처님을 모시면 
 이 마음이 바로 부처님이니라.”
                                                     『관무량수경』

 

힐링으로 마음을 위안 받고, 건강을 위해
온갖 보약과 좋은 운동으로 몸을 위하지만
이 내몸은 마침내 끝이 있나니,
무엇으로 참된 나를 삼을 수 있겠습니까?

바깥 경계에 매이고 휘둘리지 아니하고
오직 무한한 부처님생명을 자신의 생명 내용으로
받아들이는 순간,
비로소 우리는 온전히 행복하다 할 수 있겠습니다.
부처님께서 밝히신 진리를 믿고,
받아지니어, 몸으로 행하는 가운데서
나의 일상은 행복해 집니다.

이같은 행복을 누리도록 하는 수행정진이
바로 염불수행입니다.

각 지역법당 별로 진행되는 집중적으로 염불에
전념할 수 있는 '전수염불'에
동참하시어 진정한 삶의 기쁨을 누리시기 바랍니다.
 

 나무아미타불!

 

 ◎ 일정 및 접수안내

  □ 정진원 전수염불 일정
   - 1박2일 전수염불은 첫날오후 2시입재, 다음날 오후 2시에 회향합니다.
   - 당일 전수염불은 오후 2시에 시작하여 6시에 마칩니다.

   - 시간 : 매월 넷째주 토요일 오후 2시 입재 (30분 전 필히 도착하여야 함)

 

  □  참가대상

- 대상자에 제한이 없습니다.

 

  □ 접수안내

- 접수는 전화 또는 내방하여 받습니다.
  신청서를 작성하시어, 종무실에 제출하시면 접수가 완료됩니다.
- 선착순으로 접수되며, 회당 20명으로 제한합니다.
- 접수가 마감되면 다음 회차를 이용하여야 합니다.
- 전수염불 동참비는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부처님생명으로 살려짐에 감사하고,
  부처님 법 만난 깊은 인연을 찬탄하며
  감사헌공을 올립니다.

 

  □ 준비물

  - 세면도구 : 수건, 손수건, 칫솔, 남자는 면도기를 준비합니다. (1박 할 경우)
  - 정진모시기 편한 옷으로 준비합니다.(민소매나 짧은 바지는 삼가해주세요.)

 

  □ 주의사항  

   - 전수염불이 시작되면 휴대폰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 전수염불동안 묵언을 원칙으로 합니다.
   - 위 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 퇴방조치됨을 알립니다.

 

  □ 문의

  - 전화 : 061-381-0108 (팩스 061-381-5467)
  - 주소 : 전남 담양군 담양읍 깊은실길 112(517-803)

 

 


컴퓨터게임, TV, 그리고 학원순례로 제대로 어울려 놀 줄 모르는 우리 아이들, 이런 아이들이 전국 각지에서 다양하게 모여서 즐겁게 노는 가운데 각자의 개성을 맘껏 드러내고 공동체 정신을 배웁니다.
또한 아이들과 아이들, 아이들과 선생님이 교감하며 어우러져 행복한 시간을 보내며 서로에 대한 배려와 감사를 체득함으로써 남을 존중할 줄 아는 아이들로 변해갑니다.
감사함을 느끼고 표현할 줄 아는 아이들의 환한 얼굴을 기원하며 정진원에서는 매년 수련법회가 열립니다.

 

 


 

경전에 ‘불자(佛子)란 불구소생(佛口所生)’이라 하였습니다.
불자는 부처님의 입으로 태어난 자 즉 부처님의 법문을 듣고
새롭게 태어난 자란 말씀입니다.
불교에 입문하였다면 반드시 스스로 자랑스러운‘불자'임을 선언해야 합니다.
수계법회를 통해 특별한 신앙의 감흥과 더불어서
부처님으로 불리워질 ‘법명(法名)’도 받으시길 바랍니다.

"게으르지 말고 정진精進하라"
부처님께서 열반에 드실 때 남기신 마지막 말씀입니다.
전라남도 담양에 위치한 문사수 정진원精進院은 수행 정진도량으로서, 바쁜 일상 속에 갇히기 쉬운 우리의 몸과 마음을 회복시키고 단련시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