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법문法門

여시아문
법문을 듣고 그 감흥을 공유할 때, 더 큰 감흥이 메아리쳐 옵니다.
경전공부, 개인정진, 법담 등에서의 감흥을 공유해보세요
 

모든 것을 잃어도, 잃지 않을 한 가지!

모든 것을 잃어도, 잃지 않을 한 가지!

_(2020.12.20_여여법사님 법문) - 김은이 법우

 

이와 같이 들었습니다.

자기 응시력을 상실하기 쉬운 시절,
나는 보호되지 못하고 있다는 위기감이,
심신을 모두 닫고 지내게 합니다.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우리 모두는 생명으로부터 태어나 살려지고 있습니다.
생명이 활동하고 있는 매 순간마다 모습만 다를 뿐,
모든 자리에서 생명의 활력은 잃은 적이 없습니다.

생명의 원동력은 '나'로부터 생성됩니다.

'법문(法門)'은 생명의 문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매일 법문을 듣는 순간마다 생명은 깨어납니다.

호념(護念)은 나와 대척점에 있는 또 다른 외부의 존재가
바깥에서 나를 보호해주는 것이 아닙니다.

법문 듣는 속에서 생명은 활동하며,
우리는 호념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법문 듣는 내 생명은
무한한 활동을 거침없이 펼쳐갑니다.

사라지지 않을 나의 생명의 근원자리, 부처님생명자리에서
나무아미타불 법문을 듣는 우리의 매일은 빛날 것입니다.

나무아미타불!

 

여시아문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