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법문法門

여시아문
법문을 듣고 그 감흥을 공유할 때, 더 큰 감흥이 메아리쳐 옵니다.
경전공부, 개인정진, 법담 등에서의 감흥을 공유해보세요
 

쫓기는 중생인가, 살려진 용사인가

나는 지금 어떠한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가 
‘난 이렇게 보여야해’ 라며 
내 자신을 틀에 가둬 놓고 
내 삶을 사는 것이 아닌 남들 시선으로 살아왔구나

눈, 귀 닫고 간신히 숨만 쉬며 쫓기면서도
‘이 일만 끝나고’
’바쁜거 다 끝나고’ 
온갖 핑계를 줄줄 늘어놓으며 외면하는 그런 인생을 살고 있구나

참으로 귀한 법문을 들으니,
눈이 떠지고 귀가 열리네
새 날을 맞이하는 이 마음이 얼마나 기쁜지..

‘나의 참생명 부처님 생명’
모든 것을 누리며 살아갈 것 입니다.

나무아미타불..!

여시아문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