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법문法門

여시아문
법문을 듣고 그 감흥을 공유할 때, 더 큰 감흥이 메아리쳐 옵니다.
경전공부, 개인정진, 법담 등에서의 감흥을 공유해보세요
 

존재하면서 존재하지 않는 중생들의 살림살이(2020.8.16 여여법사님)

이와같이 들었습니다.

저의 시절인연은

논의 가치를 알리는 논살림활동입니다.

 

밥 한 그릇은 벼꽃 3천알의 꽃다발이고,

올챙이 35마리가 살 수 있는 공간이며,

밥 한 그릇 속에 온 우주의 생명이 함께 하는 것을,

우리는 논을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사람들과의 만남이 지속될 수 있다고 여겼습니다.

를 중심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행사를 기획하고, 일정이 꽉 차 있었습니다.

 

돌연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막히는 지점을 만났습니다.

나는 이 일을 계속할 수 있을까?’ 질문해 봅니다.

 

그러나 거리로 나가 일상생활이 되어버린 마스크를 보면,

누구에게나 막혀있지는 않다는 것을 느낍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마스크 공장은 활발히 돌아가겠지요.

 

지구 차원에서 보면 막힌 걸까요? 회복일까요?

 

입장에 따라 다른 세상이 펼쳐지는 세상살이.

의 세상과 또 다른 라 불리는 세상은

어디로부터 시작되고 또 만나는 걸까요?

 

조금 더 들여다보면

밥 한 그릇의 세상처럼

각자의 세상이 서로서로 맞물려 펼쳐집니다.

그곳에는 라는 생각도 없는 그저

스스로 기대어, 또는 어우러져 드러내는 생명활동뿐!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정월합장!

 

여시아문의 다른 글